‘해투’ 김승현 “썸녀 공효진·이효리, 과거 쪽지 받았다” 깜짝 [Oh!쎈리뷰]

'해투' 김승현 "썸녀 공효진·이효리, 과거 쪽지 받았다" 깜짝 [Oh!쎈리뷰] [OSEN=김수형 기자] 김승현이 연예인 썸녀 에피소드에 대해 고백했다 27일 방송된 KBS2TV 예능 '해피투게더 시즌3'에서 내 아이디는 얼굴천재 특집으로 조성모, 김승현, 강태오, 김진, 남우현, 송강이 출연했다

MC들은 "깜짝 놀랄 게스트"라며 연예계 대표 미남 총출동한다고 했다 90년대 대표 하이틴 스타, 김승현이 등장했다 죽지않은 모델 포스로,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김승현을 보자마자 "태가 다르다"며 모두 감탄했다 소화하기 힘든 청바지 청자켓 패션을 거뜬히 소화했다

  김승현은 '살림남' 인기를 실감한다고 했다 이렇게까지 반응 좋을 줄 몰랐다고있는 그대로 모습이 오히려 친근하게 다가와 인기를 끈 비결같다고 전했다 

이때, 김승현이 연예인들에게 과거 대시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살림남'에서 아버지가 썸녀 실명공개까지 했다고 김승현은 "부모님 통제가 안 된다"라며 리얼 관찰 예능의 폐해라고 했다 카메라 의식을 너무 안한다고 김승현은 "할 말이 있고 안 할말이 있는데, 필터없이 폭로했다"고 했다

알고보니 같이 데뷔해 어릴 때 친하게 지낸 누나 동생사이라고 친남매 사이 였다며 해명했다  이어, 이효리가 따라다녔단 일화를 전했다 라디오 DJ 시절, 김승현은 "걸그룹과 친해지기 마련이다, 핑클이 게스트로 출연한 날, 화장실 간 사이 쪽지가 놓여있었다"면서 '우리 멤버 중 널 좋아하는 멤버 있다'는 쪽지였다고 했다

MC들은 "공소시효 지난 얘기다, 괜찮다"면서 계속해서 얘기를 이끌었다 김승현은 "어릴 때라 설렜다, 누굴까 궁금해하는데 생방송 동안 계속 장난치더라"면서 "혹시 옥주현인가 예상했는데 결과적으로 효리누나였다, 나중에 장난친거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에피소드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 [사진]'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