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녀에게 선물하면 사랑받는 색감 예쁘다고 난리 난 ‘블루 장미’

썸녀에게 선물하면 사랑받는 색감 예쁘다고 난리 난 '블루 장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화려하고 신비로운 색깔로 핫한 장미가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푸른빛이 인상적인 블루 장미가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블루 장미는 흰 장미를 푸른색으로 염색해 만들었다고 오해하기 쉽지만, 사실 유전자 변형을 통해 만들어져 푸른색이 고유의 색깔인 장미다 블루 장미는 2004년경부터 전 세계에 유통되기 시작했고 현재까지도 선물용이나 장식용 등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블루 장미는 신비롭다거나 불가능한 일을 이루어주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는데, 이는 불가능할 것 같았던 블루 장미의 탄생이 이뤄진 것에 기인한다 특히 국내에서 블루 장미는 썸남 썸녀 사이에서 주고받을 때 분위기를 업시킬 수 있는 특별한 선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바다를 머금은 듯 파란빛이 인상적인 향기로운 장미꽃 블루 장미는 각종 온라인 상점 및 오프라인 플라워숍 등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가격은 매장마다 상이하다

한편 블루 장미를 본 누리꾼들은 나도 받고 싶다, 너무 예뻐서 놀랍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