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남썸녀와 ‘클래식’ 찍을 수 있는 ‘반딧불이 축제’가 서울에서 열린다

썸남썸녀와 ‘클래식’ 찍을 수 있는 ‘반딧불이 축제’가 서울에서 열린다 영화 클래식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영화 클래식에서 조승우가 손예진에게 반딧불이를 잡아주는 설렘 가득한 모습은 지금까지도 끊임없이 회자되는 명장면이다

이 모습을 한 번쯤 따라 해보고 싶었던 커플이라면 도시에서도 반딧불이를 만날 수 있는 이 행사에 주목해보자 청정지역에만 사는 반딧불이를 만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이기도 하다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는 오는 16일부터 30일까지 보름간 서울 강동구 길동생태공원에서 반딧불이 축제를 연다고 밝혔다 이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어두운 밤 가까이서 반딧불이 무리를 코앞에서 볼 수 있는 반딧불이 야간탐방이다 난대아열대 산림연구소

영화 클래식 반딧불이 야간탐방에 참여하고 싶은 시민은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평일에는 선착순, 주말에는 추첨으로 참여자를 선정한다 총 30회 운영하며, 한 회당 20명 또는 40명이 탐방할 수 있다 개막행사가 열리는 16일에는 반딧불이 아동극, 곤충 전문가의 생태특강, 해설이 있는 공원 산책 프로그램 등 가족끼리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도 운영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가운데 반딧불이 생태특강과 반딧불의 아동극 반디와 아로도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반딧불이축제 기간에 진행되는 각종 프로그램은 오는 4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에서 참여 신청할 수 있다 무더운 여름밤 반딧불이를 감상하며 가족, 연인과 함께 아름다운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반딧불이 축제에 가보는 것은 어떨까 이용태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올해도 반딧불이축제를 통해 시민들이 다양한 체험과 문화행사를 즐기며 환경과 공원의 가치를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