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의 불량카메라를 거쳐 드디어 멀쩡한 카메…

두 번의 불량카메라를 거쳐 드디어 멀쩡한 카메라를 만났다 이 번거로운 짓을 왜 하는 거야 싶다가도 필름 사진 특유의 색감과 현상되기 전까지의 기다림이 좋아서 포기하지 않았던 것 같다 첫 테스트롤이 꽤 마음에 든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